북한 리설주 야동설 최고존엄에 대한 도전…보복 경고

 


 


(2013-09-22) 북한 리설주 야동설은 도전…보복 경고


 


 


북한이 리설주가 음란물을 촬영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최고존엄에 대한 도전이라며 가차없징벌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사이버공격 등 보복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사진1> 리설주 공연 모습


 


 


북한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2일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는 논평을 게재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21일 YTN을 비롯한 괴뢰 보수언론들이 일본 아사히신문의 보도를 인용해 9명 예술인처형이니, 추문은페날조된 모략 여론을 내돌리는 천하의 망동 짓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북한은 또 CBS 방송이 우리가 전 주민을 대상으로 ‘지도자와 로동당에 대해 새롭게 충성을 맹세하는 반성문’이라는 것을 제출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는 악담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인 이것이 김정은 최고 존엄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며 용납할 수 없는 극악한 도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런 주장이 ‘정신병자들의 망발’, ‘어용나팔수들의 악담질’, ‘히스테리적 광란 등이라며 비난하고 자신들에 대한 모략으로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최고존엄을 함부로 건드리며 분별없이 날뛴자들은 예외없이 파멸을 면치 못했다”며 “우리 천만군민은 무엄하게 우리의 최고존엄을 걸고드는 자들을 그 누구든 추호도 용서치 않고 가차없이 징벌하고야 말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일본 아사히 신문은 북한이 리설주의 음란 영상 촬영 추문을 은폐하기 위해 은하수교향악단 등 9명을 처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한국 매체들이 잇달아 보도를 했고 국내 누리꾼들은 북한 김정은을 조롱한 바 있습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