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위성정보 활용 준비 주장

 


(2014-01-05) 북한 위성정보 활용 준비 주장


 


 


북한이 위성정보를 각종 분야에 활용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지난 2012년 12월 발사한 광명성 3호 2호기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그동안 위성자료는 한번도 공개된 적이 없어 실체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3일 조선중앙통신은 ‘산림부문전국과학기술발표회 진행‘을 보도하면서 위성정보해석기술과 지리정보체계기술에 의한 산림자원정보체계와 임농전자지도작성에 대한 연구 등이 참가자들의 관심을 모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같은날인 11월 13일 로동신문은 ‘우주정복자들의 그 정신,그 기백으로‘라는 기사를 게재하고 북한이 생체식별, 위성자료해석, 나노사기집서기, 생물소편, 줄기세포, 유전자분석기술, 피형전환기술 등 기초 및 첨단기술연구와 도입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올해 1월 4일 로동신문은 ‘과학기술룡마의 날개를 펼치고 앞으로 내달린다‘는 기사에서 “과학자들의 적극적인 노력에 의해 위성정보해석에 의한 논벼수확고 평가체계를 확립하기 위한 사업에서 전진이 이룩될 전망도 좋다”고 주장했습니다.


 


1월 5일 로동신문은 ‘결사관철의 정신으로 수산부문에서 물고기대풍을 이룩하자’는 기사에서 “위성정보에 의한 중심어장탐색프로그램개발이 완성단계에 들어갔다”며 “머지않아 위성정보에 의한 중심어장탐색프로그램이 도입되면 바다물온도, 바다물흐름 및 방향자료 등을 제때에 장악해 수산사업소들의 지휘선들과 먼 바다에 나가있는 어선들에 실시간으로 통보해주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내용을 종합하면 북한은 산림, 농업, 어업 등의 분야에 위성정보를 활용하는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지난 2012년 12월 광명성 3호 2호기를 발사한 바 있습니다. 당시 북한은 기상예보와 자원탐사 등의 목적으로 위성을 발사했으며 카메라 등의 장비가 장착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위성정보 분석은 이를 기반으로 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북한은 위성을 통해 수집한 사진이나 데이터 등 자료를 공개한 적이 없습니다. 이에 전문가들은 광명성 3호 2호기의 자료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북한이 올해 위성정보 활용의 실체를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