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7월까지 드레스덴 구상 추진 전략 마련

 


(2014-04-28) 정부 7월까지 드레스덴 구상 추진 전략 마련


 


 


통일부가 지난달 박근혜 대통령이 독일 방문해 밝힌 ‘드레스덴 구상’에 따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단계적 추진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합니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통일부는 오는 7월까지 추진 전략을 마련하기로 하고 경남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연구를 맡겼다고 합니다.


 


통일부는 최근의 동아시아 정세 및 박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 등을 고려해 새로운 남북관계론을 제시하고,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구체적·단계적 구동전략 마련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를 위해 오는 7월까지 드레스덴 구상의 분석 및 평가를 실시하고 동아시아 정세 및 드레스덴 구상 등을 고려한 새로운 남북관계 패러다임을 만들 것이라고 합니다. 또 동아시아 정세 및 드레스덴 구상 등을 고려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단계적 구동전략도 마련한다고 합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3월 28일 독일에서  ‘한반도 통일을 위한 구상’이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남북한 주민의 인도적 문제 우선적 해결’, ‘남북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 인프라 구축’, ‘남북 주민 간 동질성 회복 등 세 가지 구상’을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이것이 드레스덴 구상 또는 선언이라고 불리우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이를 반영한 단계적 추진 전략을 마련하는 것입니다. 7월까지 전략이 나오면 이후 세부 계획이 마련되고 실행이 추진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