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블로그와 매스미디어 그리고 신악(新惡)과 구악(舊惡)(2010.07.15)

맛집, 블로그와 매스미디어 그리고 신악(新惡)과 구악(舊惡)(2010.07.15)

최근 한 음식점을 방문한 적이 있다. 일행 중 한명이 주문한 음식 사진을 찍는 것을 본 음식점 주인이 다가와 혹시 파워 블로거냐고 물었다. 우리는 아니라고 말한 후 주인에게 이야기를 들으니 최근 지인의 소개로 장사를 잘되게 해주겠다며 파워 블로거가 방문했다고 한다.

그 블로거는 음식을 한상 가득 요구하고는 음식점을 블로그에 소개하는 댓가로 120만원의 협찬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에 그 주인이 부담이 된다고 거절하자 블로거는 50만원으로 흥정을 하자고 했단다.

이 이야기를 들으며 블로그가 언론의 병폐를 닮아가며 일부 블로거들로 인해 정도를 벗어나 신악(新惡)이 되어 버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양질의 정보를 블로그를 통해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양질의 정보로 가장한 돈벌이 수단이 사람들에게 전달되는 악순환 구조가 생기는 것이 아닐지 우려되는 것이다.

일부 블로거들은 이런 구조를 매스미디어에서 벤치 마킹한 것으로 생각되며 이에 대해 언론사와 언론인들의 책임도 크다고 본다. 

일명 맛집이라는 음식점이 기사화되는 과정에서 진짜 독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가 소개되고 이를 통해 더 많은 독자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광고를 수주하는 형태로 가야한다.

그러나 일부 언론들이 이런 구조가 아니라 거꾸로 광고나 협찬을 받고 맛집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독자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라는 것을 주입하는 구조를 선택하고 있다. 때문에 독자들은 맛집 정보에 대해 실망하고 언론에 대해 불신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문제는 비단 맛집만에 국한된 것이 아니며 본 기자도 개인적으로 크게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앞서 이야기한 블로거를 비롯해 최근에 협찬을 요구하는 일부 블로거들은 이런 언론의 악순환를 닮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는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고 블로거가 개인적으로 게시물을 올리는 것에 대해 웬 참견이냐고 한다면 개인적으로 무어라 할말이 없다. 하지만 블로그가 진정으로 발전하고 누리꾼들의 지속적인 호응을 받기 위해서는 구악(舊惡)을 닮아가기 보다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가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블로그가 진정한 의미의 블로그가 될 것이며 구악을 뺨치는 신악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디지털타임스 강진규 기자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