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공관들, 북한 집단탈북 보복 협박에 체류민 안전 경고


 


(2016-04-22) 해외공관들, 북한 집단탈북 보복 협박에 체류민 안전 경고


 


중국, 러시아, 싱가포르 등 해외 공관 신변안전 당부


 


 


북한이 13명의 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에 대한 보복을 주장하면서 해외 교민, 여행자, 주재원 등의 안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최근 한국의 해외 주재 영사관, 대사관 등은 교민 등에게 신변안전에 주의해달라고 공지했습니다. 


 


 



<사진1>


 


주 선양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사진1과 같이 4월 18일 북한 위협에 따른 신변안전 공지를 했습니다.


 


총영사관은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과 관련해 북한이 이 사건을 ‘전대미문의 유인 납치행위’라고 주장하고, 이들을 즉시 돌려보내지 않을 경우 ‘엄중한 결과와 징벌이 뒤따를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총영사관은 동북 3성에 체류 또는 방문 중인 한국 국민들이 북한 식당이나 북한 관련 영리시설 출입 및 북한 접경지역으로의 여행을 자제하는 등 신변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외출 시 반드시 주변에 행선지를 알리고 핸드폰 등 통신장비와 여권 등 신분증을 휴대할 것으로 요청했습니다.


 


선양 총영사관뿐 아니라 다른 영사관, 대사관들도 비슷한 공지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2>


 


사진2에서 보는 것처럼 주 칭다오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4월 18일 선양 총영사관과 같은 내용의 공지를 했습니다.


 


 



<사진3>


 


사진3은 주 청뚜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4월 18일 공지 내용입니다.


 


총영사관은 우리 재외국민을 대상으로한 납치 및 테러 가능성이 있으므로 북한 식당 출입 등 북한 관련 단체 및 인물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야간 시간 야외 활동 등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사건사고 발생 및 북한 관련 특이동향 발견 시 즉시 영사관에 연락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중국 지역에서만 경고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사진4>


 


사진4처럼 러시아의 주 블라디보스톡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4월 19일 연해주를 비롯한 극동지역에 체류 또는 방문 중이신 우리 국민들이 북한식당을 포함한 북측 영리시설 출입을 자제하시고 북한 접경지역 방문을 삼가해달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5>


 


사진5는 4월 16일 주 싱가포르 대한민국 대사관의 공지 내용입니다.


 


대사관은 해외에서 우리 재외국민, 여행자에 대한 북한의 납치 및 테러 등 피해 가능성이 있으니 외출, 공공장소 방문 등에 있어서 신변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4월 8일 해외 북한 식당에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북해 7일 서울로 입국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사건은 북한에 대한 국제 사회의 제재가 본격화 된 후 이뤄진 집단 탈북이어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집단 탈북을 북한 주민들이 동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사건이 집단탈북이 아니라 한국 정부의 납치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선민주녀성동맹,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조선직업총동맹 등 기관들을 동원해 종업원들을 돌려보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만약 돌려보내지 않으면 보복을 하겠다고 박하고 있습니다. 


 


조선민주녀성동맹은 4월 15일 여성들을 돌려보내지 않는다면 온 나라 천만군민이 절대로 용서치 않는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적십자회는 4월 21일 납치만행의 주모자인 청와대를 포함해 역적패당에 대한 복수전이 다양한 방법으로 강도높이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직업총동맹은 4월 22일 종업원들을 돌려보내지 않으면 “청와대를 포함해 모략과 대결의 소굴들을 선군의 무쇠마치로 모조리 박살낼 것”이라고 협박했습니다.


 


북한은 종업원들의 가족들을 서울로 보내겠다며 지금까지 보지 못한 언행도 하고 있습니다. 이는 북한이 이번 사건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나타냅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보복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은 비난성명에서 청와대 등을 타격하겠다고 협박하고 있지만 실제 청와대 공격은 선전포고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북한 입장에서도 부담이 될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북한이 중국 등 해외에서 한국 교민, 유학생, 기업인, 언론인 등을 반북 행위를 명분으로 납치하는 방식으로 보복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북한이 젊은 여성 유학생, 관광객을 납치하거나 취재를 하고 있는 기자를 납치해 이목을 집중시킬 수도 있습니다.


 


만약 북한이 한국인을 납치한 후 한국 정부에 탈북 종업원들과 교환을 요청할 경우 큰 혼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 북한이 한국 등에 거주하고 있는 탈북민에 대한 테러 등 행각을 벌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부도 이런 가능성을 우려해 해외 공관들에 교민, 체류민 안전에 신경쓸 것을 당부한 것입니다.


 


해외 공관들이 당부한 것처럼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한국 국민들은 북한 접경지역 방문을 삼가하고 북한 식당이나 관련 기관 출입을 금해야 할 듯 합니다. 또 외출 시에는 이동 경로 등을 지인에게 알리고 문제가 발생할 경우 해외 공관에 바로 신고해야 합니다.


 


이전기사


2016/04/13 – <칼럼> 북한 식당 집단탈북 사건 북한의 보복 대비해야


 


 


강진규 wingofwolf@gmail.com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