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 북한 태블릿PC를 보다

(2013-01-09) 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 북한 태블릿PC를 보다


 


 


북한은 방문하고 있는 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이 북한 태블릿 PC를 이용해 봤다고 합니다.


 


9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빌 리챠드슨 전 뉴멕시코주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미국 구글 대표단이 9일 인민대학습당을 참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이들이 학습당에서 근로자들과 청년학생들이 현대과학기술지식을 습득하고 문화적소양을 높이고 있는데 대한 해설을 들으면서 여러 열람실,강의실을 돌아보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에릭 슈미츠 회장 등은 또 김일성종합대학 전자도서관과 조선콤퓨터중심 등을 참관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흥미로운 한장의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사진1>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이 사진에서 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왼쪽 두번째)과 빌 리챠드슨 전 뉴멕시코주지사(세 번째)가 북한의 태블릿 PC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북한 관계자가 조작하고 있는 태블릿PC는 7인치 제품으로 보이며 그 위에 10인치 태블릿PC도 보입니다.


 


북한은 아침, 삼지연, 아리랑 등 3개 태블릿PC를 개발했습니다. 에릭 회장 등 일행이 조선콤퓨터중심을 방문했다는 것을 고려할 때 조선콤퓨터중심이 개발한 삼지연 태블릿PC를 이들이 봤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에릭 회장 등의 반응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아마도 10일 북한에서 베이징으로 나온 후 기자간담회에서 소견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