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16) EU 판매 금지 불량품 58% 중국산

(2011-05-16) EU 판매 금지 불량품 58% 중국산



불량품 제조국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위한 중국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여전히 불량품 생산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KOTRA는 지난 13일 EU 집행위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2010년 중 불량품 판매금지 건수는 전년에 비해 13% 증가한 2244건이었으며 이중 58%가 중국산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는 위험상품 긴급경보제도(RAPEX)에 따라 위험상품 신고시 27개 전회원국에 걸쳐 판매금지, 리콜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판매금지된 제품별로는 의류 및 섬유류(27.9%), 완구류(21.7%), 자동차(7.8%), 전기기기(7.0%) 등힙니다.


이 중 중국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중국당국의 노력으로 지난해 60%에서 58%로 줄어들기는 했지만 여전히 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불량품 신고 비중이 높은 완구류의 경우 유럽시장의 80%가 중국산이라고 합니다.

디지털타임스 강진규 기자  kjk@dt.co.kr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