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994년생 프로그래머에 최고상 수여

 


 


(2013-07-08) 북한 1994년생 프로그래머 최고상 수여


 


 


북한이 1994년생 프로그래머에게 최고상을 수여하고 이를 선전하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그는 1994년생이다’라는 기사를 제개했다고 합니다.


 


이 기사는 1994년생 학생을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로동신문에 따르면 1994년 9월생인 장영일 학생은 소학교 때 부터 공부를 잘하는 것으로 소문이 났으며 전도유망한 수재들을 키워내는 금성제1중학교에 입학했다고 합니다.


 


전국적으로 뽑혀온 수재들이 공부하는 금성제1중학교에서 장영잇 학생은 공부밖에 몰랐다고 합니다.


그리고 중학교 중학교 5학년 때 전국적인 교육부문 프로그램 전시회에 참가해 두각을 나타냈으며 컴퓨터를 전문적으로 배우는 학생들의 경기인 최우수생경기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합니다.


 


장영일 학생은 지난 2월 일청년영예상을 수여받고 현재 김일성종합대학 콤퓨터과학대학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진1> 장영일 학생 모습 


 


 



<사진2> 김정일청년영예상 모습


 


 


김정일청년영예상은 지난 2012년 2월 제정된 상입니다. 청년들에게 주는 최고상인 김일성청년영예상을 벤치마킹해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일청년영예상 역시 최고수준의 상으로 생각됩니다.


 


장영일 학생이 김정일청년영예상을 탄것으로 미뤄볼 때 또래보다 뛰어난 실력으로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선보였거나 또는 해킹 등 다른 성과를 보여준 것으로 해석됩니다. 어떤 이유로 상을 받았는지 북한은 이야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이 이런 1994년생 학생을 내세워 선전을 하는 것을 보면 몇가지 사항을 알 수 있습니다. 우선 북한이 프로그램 개발자 양성을 위해 우수한 인재를 선발해 교육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금성1중학교에서 가장 뛰어난 학생을 개발자로 양성하려는 것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또 어린 개발자에게 최고상을 수여하는 것도 개발자 우대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북한은 자신들이 컴퓨터 영재에 대해서 우대하고 있다는 점을 선전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많은 학생들이 롤모델로 삼아 공부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