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자도서 널리 이용”

 


(2014-04-28) 북한 “전자도서 널리 이용”


 


 


북한이 전자책을 널리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이를 더 활성화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4월 27일 ‘전자도서와 그 리용’이라는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로동신문은 “전자도서의 출현이 인간의 생활에 참으로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며 “전자도서란 한마디로 사람들이 컴퓨터를 비롯한 정보기술수단을 이용해 읽을 수 있게 만든 도서”라고 설명했습니다.


 


로동신문은 전자도서의 전자 본문이 여러 가지 파일 형식으로 만들어지며 일반적으로 많이 이용되는 것이 책의 형태를 그대로 본딴 PDF파일형식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열람 프로그램 없이 볼수 있는 EXE파일형식도 있으며 전자도서 ‘삼흥’ 조선말대사전이 EXE 파일 형태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오늘날 전자도서가 이미 책 형태와 유사한 수첩형컴퓨터로 발전했으며 화면의 질이 높아 독자들의 시력에 손상을 주지 않으며 화면을 한번 다치면 한페이지 씩 번져지는 것 등 읽기가 보통의 책과 같이 편리하게 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전자도서가 전통적인 도서에 비해 그 제작에서 시간과 노력이 매우 적게 들고 인쇄공정이 필요없으며 가지고 다니기 편리한 특징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자도서가 전문 내용과 목록에 대한 검색을 진행할 수 있으며 다매체기술을 이용해 만든 전자도서는 문자와 함께 음성, 화상도 결합해 독서 효율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동신문은 “북한에서 전자도서가 널리 이용되고 있다”며전국 각지에 전자도서관이 늘어나고 사람들이 컴퓨터를 이용해 학습도 많이 하고 있는 것 만큼 다양한 분야의 전자도서를 많이 만들어 보급하면 도서에 대한 수요도 충족시키고 사회성원들이 부강조국건설에 필요한 풍부한 지식을 소유하도록 하는데 적극 이바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글을 통해 북한이 전자책에 관심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PDF와 전문 프로그램 형태로 전자책을 만들어사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강진규 기자 wingofwolf@gmail.com


 


 

글쓴이

wingofwolf

디지털 허리케인(Digital hurricane)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진규 기자의 블로그입니다. 디지털 허리케인은 진짜 북한 뉴스를 제공합니다. 2007년 11월~2015년 9월 디지털타임스 기자, 2016년 6월~현재 머니투데이방송 테크M 기자, 인하대 컴퓨터공학부 졸업, 동국대 북한학과 석사과정 중

댓글 남기기

WordPress spam blocked by CleanTalk.